백악관서 美카운터파트 면담…"美, 北의 답 기다리고 있는 듯"
김현종, 이달 중 북미 실무협상 재개에 "좀 두고 봐야"

미국을 방문 중인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2일(현지시간) 이달 중순으로 전망됐던 북미 실무협상 재개 시점에 대해 "좀 두고 봐야할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차장은 이날 백악관에서 찰스 쿠퍼먼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부보좌관과 면담한 후 기자들과 만나 '북미 실무협상이 이번 달 안에 재개되느냐'는 질문에 이렇게 말했다.

그는 북한이 답이 없어서 북미 실무협상이 늦어지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미국이) 북한에서 답이 오는 걸 기다리고 있는 것이겠죠"라고 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나 2∼3주 내 실무협상 재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도 실무협상 재개 시점을 이달 중순으로 내다본 바 있다.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실무협상 재개에 합의한 만큼 북한도 늦지 않게 답을 할 것으로 관측되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당초 예상보다 협상 재개가 다소 늦어질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김 차장은 "앞으로 (북미) 협상을 어떻게 해서 진전시킬 수 있는지 논의했고 쿠퍼먼 부보좌관과 커뮤니케이션 라인을 열어놓고 자주 통화하고 대화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북미 실무협상 의제에 대한 논의와 관련해서는 "말씀 못 드린다"고 했다.

김 차장은 전날 기자들에게 쿠퍼먼 부보좌관과의 면담에서 북미 실무협상의 의제와 비핵화의 최종상태(end state) 합의 등과 관련해 미국의 생각을 자세히 들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