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치안센터 3곳 명칭 변경

경북 포항남부경찰서는 12일 주민에게 혼란을 줄 수 있는 치안센터 3곳의 이름을 바꿨다고 밝혔다.

대도치안센터는 상대지구대가 대도파출소란 이름을 사용해 온 점을 고려해 대해치안센터로 변경했다.

해도파출소와 혼동 우려가 있는 송해도치안센터는 운하관 옆에 있다는 특징을 살려 운하치안센터로 바꿨다.

동촌동에 있는 제철치안센터는 포스코 포항제철소에 국한된 관서로 비칠 수 있어 인덕치안센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