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강지환, '모자+마스크까지 얼굴 감추고 법원으로'

여성 스태프 2명을 성폭력한 혐의로 긴급 체포된 배우 강지환이 12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정자동 분당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치고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수원지법 성남지원으로 향하고 있다.

배우 강지환은 지난 9일 밤 경기 광주 자택에서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1명을 성폭행하고 1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