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서 유치원 통학버스 시위' 한유총 회원 2명 재판에

유치원 통학버스를 동원해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유치원 비리근절 3법' 도입 반대 시위를 벌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 회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한유총 소속 유치원 원장 A씨 등 2명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기소 했다고 1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유치원 3법(유아교육법·사립학교법·학교급식법)'이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데 반발하며 지난해 12월 31일 유치원 통학버스 50여대를 동원해 광화문 일대에서 미신고 집회를 벌였다.

이들은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기습적으로 차량 시위를 벌일 계획을 세운 뒤 광화문광장에 모인 것으로 파악됐다.

'사유재산 강제 국유화 절대 반대', '유아 학비 부모에게 평등하게 직접 지원' 등의 현수막을 부착한 유치원 통학버스는 광화문광장 주변 차로를 차지하고 2시간 동안 저속운행을 반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