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청문회 서면답변…"한미동맹은 동북아내 美국가안보 설계의 핵심"

미국 합참의장에 지명된 마크 밀리 미 육군참모총장이 북한의 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F-35 스텔스기를 활용한 미사일방어체계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밀리 지명자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미 상원 군사위원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 답변에서 북한 미사일에 대한 미국과 동맹의 방어력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미 미사일방어국(局)은 일본 해상자위대의 이지스를 비롯한 동맹국의 미사일방어 역량의 지역 내 통합과 발전을 계속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밀리 지명자는 "미 국방부는 F-35 라이트닝 II의 센서 시스템을 미사일 방어체계와 통합하는 등 현존 및 새로 개발된 역량을 도입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미사일 발사를 조기에 탐지하기 위해 F-35의 첨단 센서 기능을 미사일방어체계와 연계하는 방안을 추진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 국방부는 지난 1월 내놓은 '미사일 방어 검토보고서'에서도 적의 미사일을 발사 이후 상승단계에서 F-35를 활용해 요격하는 방안을 언급했다.

밀리 지명자는 지상 기반 요격미사일(Ground Based Interceptor)을 44기에서 64기로 확대하고 센서·요격미사일 개발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어 북한을 비롯한 불량국가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위협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다고 밝혔다.

요격미사일은 ICBM이 대기권에 재진입하기 전인 중간단계에서 무력화하는 지상 기반 중간단계 미사일방어(Ground-Based Midcourse Defense) 체계의 한 부분이다.

밀리 지명자는 한미동맹에 대해 "동북아 내 미국의 국가안보 설계의 핵심 기둥"이라며 "한미동맹은 1953년 이래 북한 위협을 성공적으로 억제했으며 지역 내 한국, 일본, 중국 간 잠재적 긴장 상태를 관리하는 데 필수적 역할을 한다"고 밝혔다.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에 대해서는 "이미 전작권 전환을 위한 로드맵이 준비됐다"면서 "(한국의) 조건 충족을 전제로 한 이 로드맵은 전작권 공식 전환 이전에 한국이 필요한 역량을 보유하고 한미연합사를 지휘하기에 적합한 안보 환경이 조성돼야 함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다.

美합참의장 지명자 "北 대비 F-35 연계 미사일방어체계 개발"

美합참의장 지명자 "北 대비 F-35 연계 미사일방어체계 개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