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회장 김창환
더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 사건 방조 혐의 1심 결과 불복
항소장 제출
'더이스트라이트 폭행 사건' 김창환 항소장 제출 /사진=한경DB

'더이스트라이트 폭행 사건' 김창환 항소장 제출 /사진=한경DB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 멤버 폭행을 방조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김창환 미디어라인 엔터테인먼트 회장이 항소장을 제출해 법적 공방이 이어질 전망이다.

김창환 측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P&K는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검사 측 역시 항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6 단독 김용찬 판사는 아동복지법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 회장의 혐의를 대부분 유죄로 보고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상습아동학대 혐의로 기소된 문모PD는 징역 2년의 실형이 선고됐고 폭행을 방조한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에는 벌금 2천만원이 선고됐다.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사진=한경DB

더 이스트라이트 이석철 /사진=한경DB

지난해 10월 이석철, 이승현 형제는 문 PD에게 지속적으로 폭행을 당했고, 김 회장은 이를 알고도 묵인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를 부인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문 PD가 상습적으로 욕설을 퍼붓고 야구 방망이, 마이트 대 등으로 폭력을 행사했다고 폭로했다. 김창환 회장은 이 사실을 알고도 "살살하라"며 방관했다고 전해졌다.

문 PD는 혐의를 인정했지만 김 회장과 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는 책임을 통감한다면서도 폭행 사실을 알지 못했다고 반박해왔다.

더 이스트라이트의 전 멤버 이은성과 정사강은 "문 PD와 김창환 회장은 저희에게 아버지같은 존재"라며 "우리가 잘 되기만을 바랐다. 고소인들이 거짓말로 사실을 왜곡했다"면서 기자회견을 통해 김 회장 측을 두둔하기도 했다.

더 이스트라이트는 김준욱, 이석철, 이승현, 이은성, 정사강과 '프로듀스 101 시즌2' 출신 이우진 등이 속한 남성 6인조 밴드다. 활동 당시 모두 15~19세의 미성년자로 구성돼 있어 논란이 됐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