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부산광역시 노인회관에서 ‘사랑의 삼계탕 나눔’ 행사 실시
8월11일까지 부산·경남지역 사회복지시설 40개소에서 순차적으로 진행
부산은행,지역어르신 9000명 대상으로 삼계탕 나눔봉사

부산은행은 12일 초복을 맞아 부산진구 전포동에 있는 부산광역시 노인회관에서 ‘사랑의 삼계탕 나눔’ 행사를 실시했다.(왼쪽 두번째부터 빈대인 부산은행장,문우택 대한노인회 부산광역시연합회장).부산은행 제공.

BNK금융그룹 부산은행(은행장 빈대인)이 지역 어르신 9000여명을 대상으로 ‘사랑의 삼계탕 나눔’을 실시한다.

부산은행의 ‘사랑의 삼계탕 나눔’은 어르신들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돕기 위해 2007년부터 13년째 진행 중인 사회공헌활동이다.

부산은행은 초복인 이날부터 8월 11일 말복까지 부산·경남지역 40개 사회복지시설에서 지역 어르신 9000여명을 초청해 순차적으로 나눔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초복을 맞아 부산광역시 노인회관 첫 번째로 진행된 나눔 행사에는 빈대인 은행장과 대한노인회 부산광역시연합회 문우택 회장,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장보임 사무처장, 부산은행 임직원 자원봉사자 등 20여명이 참여해 삼계탕과 떡, 과일 등의 음식을 지역 어르신 150명에게 대접했다.

빈대인 은행장은 “오늘 준비한 삼계탕이 올여름을 건강하고 무탈하게 보내시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을 대표하는 금융기관으로써의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은행은 시민들의 시원한 여름나기를 위해 올해 7월부터 전국 172개 영업점에서 ‘무더위 쉼터’를 운영해 더위를 피해 은행을 방문하는 시민들에게 시원한 생수와 음료 등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