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11월까지 유해 화학물질 안전관리 시행계획 만든다

충남도는 12일 홍성군 홍북읍 충남도서관에서 '화학물질 안전관리 시행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연구용역은 '충청남도 화학물질안전관리에 관한 조례' 제2조에 따라 실시하는 것으로, 오는 11월까지 화학물질 안전관리 시행계획을 세울 계획이다.

도는 연구용역을 통해 화학물질의 관리 현황과 전망을 파악하고 화학물질 안전관리에 필요한 행·재정적 지원방안을 모색한다.

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을 대상으로 취급물질·취급량·사고 위험성 등에 대해 실태조사를 한 뒤 비상대응계획을 수립한다.

유해 화학물질 사고에 대비해 현장 조치 매뉴얼을 현실화하고, 중앙 정부와 도내 시·군의 역할 등을 미리 정함으로써 대응 효율성을 높일 방침이다.

장기적으로는 유해 화학물질 관련 관리 체계와 화학물질 관리 로드맵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용역 착수보고회와 함께 지난 5월 발생한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 사고 브리핑, 지난 4월 실시한 화학사고 가상훈련 피드백도 진행됐다.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화학사고는 언제, 어디서, 어떻게 발생할지 모르는 만큼 구체적인 시행계획을 세워 대비할 것"이라며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하기 위한 지방정부 책무를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