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부 행동, 생활 모습, 수집된 증거 등 전방위 조사"
현 남편과 대질조사는 다음 주 이뤄질 듯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고유정(36)의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과 관련, 청주 상당경찰서가 고유정에 대한 대면조사를 마쳤다.

청주 상당서는 11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10시간 동안 제주교도소에서 고씨를 상대로 5차 대면조사를 했다.
청주 상당서 '의붓아들 의문사' 고유정 대면조사 완료

경찰 관계자는 "의붓아들 사망 전후의 부부 행동, 평상시 생활 모습, 수집된 증거 확인 등 전방위적으로 조사했다"며 "내용은 수사가 진행 중이어서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고씨에 대한 대면조사는 더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고씨와 숨진 의붓아들의 친부인 현 남편 A(37)씨 간 대질조사는 양측 변호사와 일정을 조율 중인데 다음 주 이뤄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경찰은 5차례 대면조사에서 확보한 고 씨 진술과 고 씨가 의붓아들을 죽였다고 의심하는 A씨의 주장 중 누구 말이 신빙성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고씨는 전 남편 살해 혐의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했던 것과 달리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에 대해서는 진술을 거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상당서는 제주청에서 넘겨받은 고씨의 휴대전화 3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2개를 디지털포렌식 해 분석했다.
청주 상당서 '의붓아들 의문사' 고유정 대면조사 완료

경찰은 그간 분석한 자료와 고씨 부부의 진술 내용을 토대로 의붓아들 B(4)군이 숨진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B군은 지난 3월 2일 오전 10시 10분께 고씨 부부의 청주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B군이 사망할 당시 집에는 고씨 부부뿐이었다.

A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아침에 일어나 보니 함께 잠을 잔 아들이 숨져 있었다"며 "아내는 다른 방에서 잤다"고 진술했다.

A씨는 최근 "경찰 초동 수사가 나에게만 집중돼 이해가 안 됐다"며 고유정이 아들을 죽인 정황이 있다는 취지로 제주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제주지검은 지난 1일 고 씨를 살인과 사체손괴·은닉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