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찰청 지수대가 수사
박남춘 인천시장 조만간 소환
한 달 넘게 계속되고 있는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11일 인천상수도사업본부를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박남춘 인천시장과 김모 전 상수도사업본부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미추홀구 도화동에 있는 상수도사업본부 급수부 사무실과 서구 공촌정수장을 동시에 압수수색하고, 수돗물 공급을 위한 수계전환 작업일지와 정수장 내부 폐쇄회로TV(CCTV)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민단체와 피해를 본 서구지역 주민들은 지난달 박 시장과 김 전 상수도사업본부장을 인천검찰청에 고발·고소했다. 검찰의 수사 지휘를 받은 인천경찰청은 사안의 중요성을 감안해 주요 피해 지역을 담당하는 인천 서부경찰서가 아닌 인천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수사를 맡겼다.

지난 5월 30일부터 시작된 붉은 물 사태는 공촌정수장의 급수구역에 포함되는 26만1000가구, 63만5000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된다. 붉은 수돗물로 인한 피부질환 등으로 의료기관을 찾은 환자는 모두 1500명에 달한다. 시는 서구, 영종, 강화 등 피해지역의 6월분 상하수도 요금을 전액 면제하기로 했다. 환경부와 인천시는 지난 5일 서구 청라동과 검암동 등 일부 지역은 정상화 수준에 접어들었다고 발표했지만, 이물질이 섞인 수돗물 피해 사례는 이들 지역 주민커뮤니티 사이트에 계속 올라오고 있어 완전 정상화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