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숙 측, 스토킹한 네티즌 경찰에 신고
"김숙 집까지 찾아와"
김숙 모친상

김숙 모친상

개그우먼 김숙 측이 자신을 장기간 스토킹한 네티즌을 경찰에 신고 및 고소했다.

11일 스포츠서울 보도에 따르면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는 최근 김숙에 대한 음해성 글을 인터넷에 게재한 동성의 네티즌을 경찰에 신고 및 고소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네티즌은 10개월 전부터 김숙을 집요하게 괴롭혀 왔다.

인터넷에 자신이 김숙을 감시한다는 등 글을 올리고 김숙의 자택에 찾아오기도 했다고.

소속사 측은 고민 끝에 강경대응에 나서기로 하고 현재 접근금지가처분 신청도 고심 중이라고 전했다.

김숙은 1995년 KBS 1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개그콘서트'를 통해 '따귀 소녀'로 인기를 끌었다. 이후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서 MC로서의 능력을 뽐내고 있다. '구해줘! 홈즈',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악플의 밤' 등에 출연 중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