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잠원동 건물 붕괴' 철거·감리업체 압수수색

경찰이 서울 잠원동 건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철거업체와 감리업체를 압수수색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 서초경찰서는 10일 오전 10시께부터 오후 3시 30분께까지 잠원동 붕괴 건물 철거업체와 감리업체 사무실 등 2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철거업체 책임자 주거지인 1곳에 대한 압수수색은 진행 중이다.

경찰은 압수수색으로 공사 계획서, 작업 일지, 각종 계약서 등을 압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면 관련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할 방침이다.

사고는 지난 4일 오후 2시 23분께 서초구 잠원동 지하 1층, 지상 5층짜리 건물이 철거 도중 붕괴해 일어났다.

인접 도로에서 신호 대기 중이던 차량 3대를 덮치며 차량에 타고 있던 예비 신부 이모(29)씨가 숨지고 예비 신랑 황모(31)씨가 중상을 입었다.

60대 여성 2명도 경상을 입었다.

1996년 준공된 이 건물은 6층짜리 근린생활시설을 짓기 위해 지난달 29일 철거에 들어갔다.

경찰 관계자는 "확보된 압수물에 대한 면밀한 분석을 통해 사고 원인과 책임 소재를 철저히 규명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붕괴 조짐이 있었는데도 공사를 지속했는지, 안전 조치를 소홀히 하지 않았는지 조사 중이다.

지금까지 13명을 조사해 건축주, 감리·철거업체 관계자 등 7명을 입건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