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지하철 노동조합이 10일 새벽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부산지하철 노조는 사용자 측인 부산교통공사와 9일 오후 3시부터 부산시 노포동 노포차량기지에서 막바지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노조는 협상이 결렬되자 비상총회를 열고 10일 오전 5시 첫 전동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노사는 핵심 쟁점인 임금인상률과 신규 인력 채용 규모를 두고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이날 협상에서 노조는 수정안을 제시했다. 4.3%였던 임금인상률을 1.8%로 낮추고 742명이었던 신규 채용 규모도 550명으로 줄였다. 하지만 부산교통공사는 임금 동결에 497명 채용으로 맞서 협상 타결에 실패했다.

노조는 10일 오전 5시 기관사부터 파업을 시작해 오전 9시 역무, 차량 정비 등 전 분야로 파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부산도시철도는 노조법상 필수 공익사업장이다. 1100여 명에 달하는 필수업무 유지 근로자들은 노조가 파업에 돌입한 후에도 정상적으로 근무한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