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가 오는 17일부터 연세대를 시작으로 사립대 종합감사를 한다. 연세대는 개교 이래 처음으로 종합감사를 받는다.

교육부는 9일 제12차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교육부는 개교 후 한 번도 종합감사를 받지 않은 사립대 중 학생이 6000명 이상인 16곳을 2021년까지 종합감사하겠다고 예고했다. 연세대는 재학생이 3만6000여 명으로 16개 대학 중 가장 규모가 커 첫 번째 감사대상으로 선정됐다.

종합감사는 2주간 법인과 입시 및 학사, 인사 및 채용, 재산 및 회계 등 대학운영 전반에 걸쳐 이뤄질 예정이다. 회계사 등 전문인력을 포함해 25명의 감사인력이 투입된다. 대국민 공모 등을 통해 선발된 시민감사관 15명도 참여한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