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 '놀토' 방송 중 아마레또 홍보 논란
'놀토' 측 "전체 블러 및 오디오 수정, 주의 기울일 것"
혜리 소속사 "발언 신중하지 못했다"
'놀토' 측, 혜리 아마레또 홍보 사과 /사진=한경DB

'놀토' 측, 혜리 아마레또 홍보 사과 /사진=한경DB

가수 겸 배우 혜리가 '놀토'에서 동생의 쇼핑몰을 홍보해 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소속사에 이어 제작진도 사과의 뜻을 전했다.

8일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이하 '놀토')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방송에 불편을 느끼셨을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제작진은 "방송에서 일부 블러처리 되었던 부분을 현재 재방송 및 VOD 서비스에서 전체 블러 처리 및 오디오 수정 반영했다"라면서 "앞으로 제작에 더 신중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6일 방송된 '놀토'에서 혜리가 원샷을 받으며 동생이 운영 중인 쇼핑몰 이름을 적은 종이를 든 것에 대한 사과다. 당시 혜리는 '아마레또'라고 적은 종이를 들어보였고, 제작진은 마지막 글자인 '또'만 블러 처리해 방송에 내보냈다.
'놀토' 측, 혜리 아마레또 홍보 논란 사과 /사진=tvN 방송화면

'놀토' 측, 혜리 아마레또 홍보 논란 사과 /사진=tvN 방송화면

출연자들이 낯선 단어에 의아해하자 MC 신동엽은 "궁금해서 물어봤는데 동생 쇼핑몰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그러자 혜리는 "동생이 최근 쇼핑몰을 오픈했다. 내 지분도 들어갔다"라고 설명했다.

해당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프로그램을 이용해 개인의 사업체를 홍보한 혜리의 행동을 지적했다. 또 쇼핑몰 이름을 전체 블러가 아닌, 한 글자만 블러 처리한 제작진 역시 비판을 면치 못했다. 더불어 쇼핑몰 이름을 언급하는 출연자들의 목소리는 그대로 전파를 탔다.

이에 쇼핑몰은 바로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며 관심을 받았다. 그러자 혜리는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실검이라니. 축하축하. 내 동생"이라는 글이 담긴 이미지를 올려 논란을 더욱 키웠다.

결국 혜리의 소속사 크리에이티브그룹ING는 SNS를 통해 "혜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던 점 사과드린다. 방송의 재미를 위해 했던 말이지만 그로 인해 논란과 불편함을 줄 수 있다는 생각을 미처 하지 못했다"면서 "이에 대해 인지하고 반성하며 이후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보다 신중하게 행동하겠다. 의도치 않았더라도 이로 인해 불편을 느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다음은 '놀라운 토요일' 측 공지 전문

안녕하세요. tvN '놀라운 토요일 - 도레미마켓' 제작진입니다.

지난 방송에 불편을 느끼셨을 시청자분들에게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방송에서 일부 블러처리 되었던 부분을 현재 재방송 및 VOD 서비스에서 전체 블러 처리 및 오디오 수정 반영하였습니다.

앞으로 제작에 더 신중하고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