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무역보복을 규탄하고, 일본 제품의 판매 중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중소상인·자영업단체들은 과거사에 대한 일고의 반성 없이 무역보복을 획책하는 일본을 규탄한다"면서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전 업종에 걸쳐 일본 제품 판매 중지 운동에 돌입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일부 소매점에서는 일본 담배와 맥주에 대해 전량 반품처리하고 판매중지에 돌입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이들은 일본 제품에 대한 전량 반품·발주 중지·판매 중단을 선언하고, 관련 퍼포먼스도 진행했다.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일본 무역 보복 규탄, 중소상인·자영업자 일본제품 판매중지 기자회견/사진=조상현 기자

조상현 한경닷컴 기자 doytt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