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설' 트럼프 곁에 서 있다 '군 정치활동 금지' 위반 가능성
백악관은 VIP석 채우기 고심…체감 37도 무더위에 비·뇌우 예보도
말 많은 美독립기념일 행사…초청받은 軍수뇌부도 '정치화' 우려

미군 수뇌부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위한 잔치로 전락할 위기에 몰린 미국 독립기념일 행사에 초청받으면서 군의 정치화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고 CNN방송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당파성 없이 미국인을 위한 축제로 치러지던 독립기념일 행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용 정치 행사로 변질될 가능성에 대한 경고가 곳곳에서 나오는 가운데 군마저 난감한 상황에 빠졌다는 것이다.

CNN방송은 이날 국방부 당국자를 인용, 군 수뇌부가 4일 독립기념일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서 달라는 요청을 받았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대행과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 리처드 스펜서 해군성 장관, 밥 버크 해군 참모차장, 매튜 도노번 공군성 장관대행 등이 참석한다고 보도했다.

몇몇은 출장 및 휴가로 빠졌고 부하를 대리 참석시킨 간부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백악관은 국방부에 행사 참석을 위한 티켓 5천장도 줬다고 한다.

CNN방송은 "대통령이 기념식을 공공연하게 정치적 이벤트화 한다면 군의 참석자들은 군의 정치활동 금지와 관련한 국방부 가이드라인을 위반할 처지에 놓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민간단체 '책임과 윤리를 위한 시민'의 조던 리보위츠 공보국장은 "군 인사들은 정치 행사에 참석하면 안된다"면서 "만약 군 인사들이 제복을 입고 정치적 연설을 하는 트럼프 대통령 곁에 선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군 내에서는 독립기념일 행사에 탱크와 무장 차량이 전시되는 것에 대한 거부감도 있는 실정이라고 CNN은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말 많은 美독립기념일 행사…초청받은 軍수뇌부도 '정치화' 우려

미 국방부는 얼마 전에도 군 정치화 논란에 휘말린 적이 있어 이번 독립기념일 행사 참석에 대한 부담이 더 큰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5월 일본을 방문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의 정적(政敵)이었던 고(故) 존 매케인 전 상원의원의 이름을 딴 전함을 보이지 않게 하라는 백악관의 요청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군 정치화 우려가 제기된 것이다.

국방장관 대행이었던 패트릭 섀너핸은 6월 초 국방부 전체에 군의 정치 관여를 경계하는 내부 메모를 보냈다고 CNN은 전했다.

당시 섀너핸은 군 정치화에 대한 우려를 공개적으로 표명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본인의 연설까지 포함해 야심 차게 준비 중인 이번 독립기념일 행사의 정치화에 대한 우려는 일찍부터 제기됐다.

초당적으로 치러지던 행사에 트럼프 대통령이 탱크와 군용기까지 동원하며 재선을 위한 방편으로 오용하고 있다는 비판이다.

백악관은 백악관대로 급하게 VIP석을 채우는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의 링컨기념관 연설을 앞두고 앞쪽에 공화당 측근 및 후원자 등을 위한 VIP석을 마련했지만 미리 개인적 일정을 잡아둔 이들이 적지 않아 자리 채우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전했다.

VIP석 대부분을 트럼프 대통령 쪽 인사로 채울 경우 가뜩이나 정치화 우려가 제기된 기념행사에 비난이 고조될 가능성도 큰 형편이다.

게다가 행사 당일 체감기온이 섭씨 37도로 매우 무더울 것으로 예상되고 오후 6시 반부터 시작되는 본행사에 앞서 오후 5시부터는 비와 뇌우 예보도 나온 상태라 행사 진행이 원활할지 미지수다.

백악관 관계자는 폴리티코에 "행사 티켓 배포도, 누가 참석할지도 문제"라면서 "날씨도 나쁠 수 있어서 머리가 빙글빙글 돈다"고 말했다.

말 많은 美독립기념일 행사…초청받은 軍수뇌부도 '정치화' 우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