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이틀 트럼프 '판문점 회동' 맹공
바이든 "트럼프, 金 띄워주고 얻은게 없어…사진찍기에 더 관심"

미국 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연이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판문점 회동'을 맹공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1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또 한 번 도널드 트럼프는 그가 미국인을 위한 결과를 얻는 것보다 자신을 위한 사진찍기에 더 관심이 있다는 걸 입증했다"면서 "그는 사람을 죽이려 하는 폭군 김정은을 거듭 국제무대에 띄워주고는 거의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가 얻은 것이라고는 (애초) 중단되지 말았어야 할 실무협상을 재개한다는 약속에 불과하다"면서 "세 차례의 TV용 정상회담에도 우리는 여전히 북한의 구체적 약속 하나 갖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한 개의 미사일이나 핵무기도 파괴되지 않았고 한 사람의 사찰단도 (북한 핵시설) 현장에 있지 않다.

오히려 상황은 악화됐다.

북한은 핵물질을 계속 만들어내고 있고 더는 국제무대의 왕따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수십기의 핵무기를 보유한 북한의 독재자를 정당화하는 와중에 이란이 1개의 핵폭탄도 갖지 못하게 막던 핵합의는 저버렸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대이란 정책이 미국을 동맹으로부터 고립시키고 또 다른 전쟁의 벼랑으로 끌고 갔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그는 전날에도 대변인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국가 안보와 이익을 희생하면서 독재자를 애지중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판문점 회동의 성과가 2020년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데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트럼프, 金 띄워주고 얻은게 없어…사진찍기에 더 관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