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은 1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해 거듭 사과하고, 수돗물 선진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재발방지대책을 발표했다.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은 1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해 거듭 사과하고, 수돗물 선진화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재발방지대책을 발표했다. 인천시 제공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 취임1주년을 맞은 1일 지난 5월30일부터 한 달 이상 계속된 붉은 수돗물 사태에 대해 거듭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상수도 선진화시스템을 갖추겠다고 발표했다.

시 민관대책위원회는 공동 보상협의회를 꾸려 이달부터 보상에 들어간다. 박남춘 시장은 “시민들이 100% 신뢰가 있어야 정상화라고 할 수 있기 때문에 수질 회복의 결과를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말했다.

시는 붉은 수돗물 사태가 정상화 되는대로 수돗물 시민평가단 신설, 수돗물평가위원회 개편, 수질현황 확인 시스템 구축, 외부감사 정례화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물사태의 현장책임 부서인 상수도사업본부의 전문성 강화를 위해 위기관리 매뉴얼 정비, 정기적인 대응훈련, 사고대응반 상설화, 전문인력과 장비 확충도 실시한다.

박 시장은 "상수도 선진화를 위해 데이터 기반의 관리와 조기경보를 위한 시스템을 갖추면서 인천 상수도 선진화 로드맵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인천 서구및 영종도 지역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적수 피해 사례가 지난달보다 줄어들고 있지만, 1일에도 이물질이 들어있는 필터 사진들이 올라오고 있어 시민들의 피해는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30일 인천 서구지역에서 시작된 붉은 수돗물 사태는 물 공급 관로를 바꾸는(수계전환) 과정에서 인천시가 사전·사후 매뉴얼을 모두 어겼기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시민단체와 피해를 입은 서구지역 주민들은 지난달 박남춘 인천시장과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인천지방검찰청에 고발·고소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