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취임 1주년 기자회견 "아이돌봄 기반 확충해 살기좋은 청년도시로 변화"

백군기 용인시장은 1일 민선7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아이돌봄 기반을 확충해 용인을 청년도시로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용인시 제공



경기 용인시는 청년과 신혼부부가 살기좋은 청년도시로 변화하기 위해 육아와 아이돌봄 기반을 확충하기로 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1일 처인구 삼가동 용인어린이상상의숲에서 개최한 민선71주년 언론인 간담회를 통해 시의 미래를 짊어질 청년층을 육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백 시장은 이를 위해 시의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육아와 아이돌봄 기반을 확충하고 주거 지원도 대폭 늘려 나가기로 했다. 청년도시로의 변화를 위해 가용자원 총동원을 선언한 것은 전국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이다.


이처럼 청년이 살기좋은 도시를 만들려는 것은 지역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고 저출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그는 맞벌이 부부들이 마음 놓고 직장생활을 할 수 있도록 아이돌봄 채널을 대폭 확대하고 주거비 지원, 청년지원센터 건립 등의 사업도 추진키로 했다.

백 시장은 "이를 위해 관내 작은도서관 4곳에서 시범적으로 방과 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후 초등학교 돌봄교실이나 다함께 돌봄센터 등으로 국한된 돌봄 채널을 주민자치센터와 도서관, 마을회관 등 가능한 모든 시설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현재
지역아동센터, 돌봄교실, 다함께 돌봄센터 등의 수용 인원은 관내 7만414명 초등학생의 약 7%로 돌봄 채널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만큼 이달 중 아이돌봄 확대 TF을 구성해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강조했다.

백 시장은 "
신혼부부와 저소득 청년을 대상으로 전세자금 대출이자나 월세 일부를 보조하기 위해 용인시 주거복지 지원 조례제정도 추진할 방치"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와 함께 민선7기 주요 성과로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등을 꼽았다. 그는 "
반도체 클러스터와 플랫폼시티는 시의 동서 양측에 경제도심과 산업중심을 구성하며 균형발전은 물론 100년 미래를 위한 먹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소상공인들을 위한 지역화폐 용인와이페이 190억원 규모 발행, 어치의 용인와이페이를 발행한 바 있다.


스마트 교통도시 및 친환경 생태도시 조성 추진 등도 주요 성과로 제시했다.

한편 백 시장은 시의 100년 미래를 결정할 반도체 클러스터와 플랫폼시티를 차질 없이 조성하고, 또 그 혜택이 106만 용인시민 모두에게 고르게 돌아갈 수 있도록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용인=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