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안산동산고 자사고 지정 철회, 교육청 탓할 일 아냐"

1일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이 도교육청 방촌홀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안산동산고 자사고 지정철회 결정 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경기도교육청 제공



이재정 경기도교육감은 "안산동산고를 일반고로 전환하지 않고 5년을 기다렸다. 결과적으로 학교가 변하지 않았다. 오히려 어떤 면에선 더 후퇴했다. 교육청을 탓할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교육감은 1일 도교육청 방촌홀에서 열인 민선 4기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최근 불거진 안산동산고의 자사고 지정철회 결정과 관련해 일각에서 제기한 밀어붙이기식 결정이라는 지적에 대해 '저는 밀어붙이는 사람이 아니다. 그랬다면 5년 전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에서) 미달한 안산동산고를 일반고로 전환했을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교육감은 그러면서 "5년 전 안산동산고의 일반고 전환 결정 발표했으나 교육부가 부동의했다. 우리와 일절 논의 없이 기준점을 낮춰 부동의했는데, 당시 교육부 입장을 존중하는 게 옳다고 보고 수용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동산고의 자사고 폐지가 아니고 일반고 전환이다. 발전적으로 하기 위해 정부가 3년간 총 10억원을 지원한다. 학생을 어떻게 잘 교육할 것인지. 학생들에게 더 좋은 미래를 만들어주느냐 하는 게 도교육청의 관점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교육감, 기초단체장과 시의원 선거권을 만16세로 개정할 것도 제안했다.

이 교육감은 "2022년 지방선거부터 만16세 이상 청소년들이 교육감 선거 등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정치권에서 진지하게 논의하고 관련 법률을 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청소년 참정권 확대는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이며 세계적 추세라는 것이다.


이 교육감은 남은 임기 동안 '경기혁신교육 3.0, 학교자치, 선거권 연령을 만16세로 낮추는 제안, 마이스터과정 개발' 등에 주력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그는 "올해부터 경기혁신교육을 학교라는 틀에서 마을로 확장해 지역만의 고유한 교육브랜드를 만들어가는 '경기혁신교육 3.0'을 실천할 것"이라며 "교육장, 시장·군수, ·군의회 의장 등이 공동대표로 하는 지역혁신 교육포럼 조례 발의를 추진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경기교육은 혁신교육 3.0이 안정적으로 확산돼 학교와 교사, 교과서와 학년의 구분을 뛰어넘는 미래교육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역혁신교육포럼 운영을 적극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수원=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