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도시 이야기
'첨단 융복합산업 메카' 경기 수원시

인터뷰 - 염태영 수원시장
"국제회의 유치 전담기구 출범…수원 '한국의 다보스'로 만들 것"

염태영 수원시장(58·사진)은 “마이스산업 육성을 위해 수원컨벤션센터에 국제회의 등의 유치 전담기구인 ‘재단법인 수원컨벤션뷰로’를 지난달 출범시켰다”고 말했다.

염 시장은 28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법인 출범을 계기로 대규모 국제회의를 유치해 수원을 세계적인 경제포럼이 열리는 스위스의 다보스처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스위스의 작은 도시에서 열리는 다보스포럼은 세계적으로 저명한 기업인, 정치인, 경제학자 등이 매년 수만 명씩 방문한다. 수원시도 국제행사와 국제회의 등을 수원컨벤션센터에 유치해 적극적인 도시 마케팅을 통해 세계적 도시로 도약한다는 전략이다.

수원시는 인구 100만 명 이상에 걸맞은 특례시 승격을 최우선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시민들이 광역시급 도시임에도 획일적인 자치제도를 적용받아 정부의 복지 대상자 선정, 긴급 주거비 지원 등에서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판단이다. 염 시장은 “특례시로 승격되면 국책사업 유치 등 도시계획을 자주적으로 수립해 시민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도시급인 행정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려면 특례시 승격이 반드시 필요하다.

수원시는 이를 위해 지난해 10월 행정안전부가 국회에 제출한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 특례시 법제화’ 법안의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 지난 3월 수원고등법원 개원에 이어 지난달 수원고등검찰청도 개청해 행정기관은 외형상으로 광역시급 위상을 구축했다. 서울·부산·대전·대구·광주시에 이어 전국 여섯 번째이고, 기초자치단체로는 유일하다. 염 시장은 “광역시는 공무원 한 명이 평균 주민 192명을 맡는 데 비해 수원시는 기초자치단체로 구분돼 402명을 담당한다”며 “불합리한 행정체계 해소를 위해 특례시 승격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저출산·고령화와 같은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자치분권도 추진하고 있다. 자치분권이 단순히 삶의 질 문제를 넘어 시민의 생명을 구하는 안전문제와 직결되기 때문이다. 지방정부에 권한이 있었다면 ‘세월호 참사’ ‘메르스 사태’ 등의 국가 재난에 더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얘기다. 염 시장은 “시민들의 숙원인 특례시 승격과 자치분권을 실현해 수원을 더욱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