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준강간 혐의 부인
정준영 측 변호인 "합의 하에 이뤄진 성관계"
최종훈은 "성관계 자체도 없었다" 주장
정준영 혐의 부인 /사진=한경DB

정준영 혐의 부인 /사진=한경DB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인정했던 가수 정준영이 추가기소된 준강간 혐의는 부인했다.

2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는 정준영과 최종훈 등의 성폭력범죄의처벌에관한특례법 위반(특수준강간) 혐의에 대한 공판준비기일을 진행했다.

이날 공판준비기일은 정씨가 2016년 최씨 등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 멤버들과 술을 마신 뒤 피해 여성을 집단 성폭행했다는 혐의로 추가 기소된 사건이 병합된 뒤 처음 열린 것이었다.

공판준비기일은 피고인의 출석의무가 없지만 정준영과 최종훈은 정장을 입은 채로 나란히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정준영 측 변호인은 "특수준강간 혐의와 관련한 공소사실은 부인한다"며 "성관계 사실 자체는 인정하지만 다른 피고인들과 불특정 여성에 대한 준강간을 계획한 적이 없다. 피해자가 의식불명에 항거불능 상태가 아니었고, 성관계도 합의에 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종훈 측 변호인 역시 "특수준강간 혐의는 다른 피고인들과 다르게 피해자와 성관계 자체가 없었다"고 했다. 이어 강제추행 혐의에 대해서도 "3년 전 일이라 기억이 정확하지는 않으나 피해자와 만난 기억은 있다. 하지만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 키스를 하거나 껴안는 등의 행동을 하지는 않았다"고 부인했다.

정준영과 최종훈은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여성을 만취시키고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