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채무 폭로글 인정
"채무관계 해결했지만 태도 옳지 않았다"
강현석 "당사자 만나 직접 사과할 예정"
강현석 사과 /사진=강현석 인스타그램

강현석 사과 /사진=강현석 인스타그램

개그맨 이승윤의 매니저인 강현석이 과거 채무 관련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강현석은 26일 자신의 SNS에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 내용은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연예인 매니저 K와 고등학생 때부터 알았던 사이로 같은 동네에 살았었다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네티즌은 K가 신용카드 대금을 이유로 60만 원 가량을 빌려놓고 약속한 날짜가 지났음에도 수 차례 기한을 미루거나 연락을 받지 않는 등의 행동을 했다고 폭로했다.

이 네티즌은 결국 소송을 걸고, K의 부모까지 만나는 힘든 과정을 거친 끝에야 돈을 돌려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의 모친으로부터 연락을 받았을 뿐, K의 사과는 받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 같은 글이 게시된 후 K가 이승윤의 매니저인 강현석이 아니냐는 추측이 일었고, 결국 강현석은 스스로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강현석은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다"면서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 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그는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다음은 강현석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

강현석 입니다.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19년 06월 25일에 커뮤니티에 올라온 채무관계 관련내용은 사실입니다.

글의 내용과 같이 채무관계는 당시 해결하였지만 그 과정에서 보인 저의 태도는 분명 옳지 않았고 채무관계가 해결된 이후에도 진심으로 당사자분에게 사과를 드리지 않았습니다.

해당 글을 수 십번 이상 읽어보며 당시 당사자분께서 얼마나 많은 상처와 피해를 받으셨을지 다시 한번 깨닫고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으로 반성하고 있습니다.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습니다.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 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현재 당사자분과 통화를 한 상태이고 늦은 시간에 직접 만나 뵙기 어려운부분이 있어 먼저 부족하지만 유선상으로 사과를 드렸고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다시 한번 진심어린 사과를 드릴 예정입니다.

이번 일로 인하여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많은 분들에게 실망스러운 모습을 보여드린 점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