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 1∼2등급 늘어…입시업체 "영어 등급 영향력 커져"
 6월 모의평가가 작년 수능보다 수학·탐구에서 어렵고 국어의 변별력도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6월 모의평가가 작년 수능보다 수학·탐구에서 어렵고 국어의 변별력도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

이달 4일 치러진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6월 모의평가가 지난해 수능보다 국어·영어는 쉽고 수학과 탐구영역은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6월 모의평가 채점결과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영역 144점, 수학 가형 140점, 수학 나형 145점이었다고 24일 밝혔다.

표준점수는 학생의 원점수가 평균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나타내는 점수다. 시험이 어려우면 평균이 낮아져서 표준점수 최고점이 올라가고, 시험이 쉬우면 표준점수 최고점이 내려간다.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은 지난해 수능보다 6점 낮아졌지만 수학 가형은 7점, 수학 나형은 6점 높아졌다.

국어 영역은 최고난도로 꼽혔던 지난해 수능보다는 쉬웠으나, 최상위권을 가르는 고난도 문항이 많아 객관적인 난도는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점수 최고점이 2018학년도 수능(134점)보다는 10점 높았고 1등급 커트라인 표준점수를 받은 학생 비율도 4.16%로 지난해 수능 4.68%보다 적었다. 만점자(표준점수 최고점) 비율 역시 지난해 수능(0.03%)보다 낮은 0.01%에 불과했고, 만점자 수도 65명에 그쳐 작년 수능 148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수학 가형은 문항이 전반적으로 어렵다는 평가를 받았다. 1등급 커트라인(130점)이 지난해 수능보다 4점 올랐고 1등급을 맞은 학생 비율도 4.24%로 지난해 수능 6.33%보다 적었다. 수학 나형은 평이한 수준으로 평가됐으나 1등급 커트라인이 지난해 수능보다 6점 높은 136점으로 나타났다. 1등급 비율 역시 4.22%로 지난해 수능 5.98%보다 적었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은 원점수 90점 이상을 받은 1등급 학생이 7.76%(3만6136명)로 지난해 수능 5.3%보다 늘어나 다소 쉬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2등급까지 비율도 20.77%로 작년 수능 19.64%보다 많았다.

사회탐구 영역은 1등급 커트라인 표준점수가 모든 과목에서 지난해 수능보다 1∼6점 높았다. 과학탐구도 물리Ⅰ을 제외한 모든 과목이 1∼7점 높았다. 사회탐구 과목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경제(75점)가 가장 높았고, 세계지리(67점)가 가장 낮았다. 과학탐구 과목은 물리Ⅱ(82점)가 가장 높았고, 화학I(70점)이 가장 낮았다.

필수과목인 한국사영역에서는 원점수 40점 이상 받은 1등급 학생 비율이 24.01%(11만1899명)로 지난해 수능 36.5%보다 다소 적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11월 수능에서 국어와 수학은 이번 6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쉽게 출제하고 영어는 비슷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사회탐구와 과학탐구도 실제 수능에서는 6월 모의평가보다 다소 쉬워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영어영역이 여전히 변별력 있게 출제되고 있어서 영어 과목에서 등급이 올라갈 경우 국어·수학의 점수 상승보다 더 크게 작용할 수 있다"면서 "남은 기간 영어를 소홀히 하지 않을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