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YG 양현석 성 접대 의혹 참고인 조사
경찰 "사실 관계 확인 차 조사"
"수사 전환 단서는 아직…"
싸이 /사진=한경DB

싸이 /사진=한경DB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의 성 접대 의혹을 내사 중인 경찰이 가수 싸이를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6일 오후 싸이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약 9시간 동안 조사했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싸이의 이번 참고인 조사는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차 진행됐다.

앞서 지난달 27일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양 전 대표 등이 2014년 7월 서울의 한 고급식당을 통째로 빌려 재력가들을 접대하는 자리에 YG 소속 유명 가수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후 해당 가수로 싸이가 지목됐고, 이와 관련해 싸이는 자신의 SNS를 통해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자리에 동석한 것은 사실이지만 양 전 대표와 함께 먼저 자리를 떴다"며 접대 연루설을 부인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술자리에 참석한 종업원 등 10여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했다"면서 "아직까지는 (의혹에 대한) 단서 같은 건 발견되지 않았다. 성매매 의혹 관련해 수사로 전환될 만큼의 단서가 없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경찰은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양현석 전 대표를 소환할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 전 대표는 성 접대 의혹과 관련해 '스트레이트'를 통해 사실 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는 "클럽에는 지인의 초대로 갔고 식사비도 내가 낸 것이 아니다. 성접대가 이어졌는지는 전혀 모르며 재력가들과는 추가 접촉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