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과 공동 '정상화 지원반' 운영
생수·학교급식비 등 25억 지원
정부가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 해결을 위해 직접 나서기로 했다. 인천시·환경부·한국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상화 지원반’을 인천시청에서 운영하며 수돗물 공급이 정상화될 때까지 공동 대처하기로 했다. 취약계층 생수비용과 학교급식비 지원을 위해 추가 지원금 25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21일 이 같은 내용의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인천시와 사태해결을 위해 공동 대응한다고 밝혔다. 학교급식을 위해 급수차 46대를 계속 지원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이달 24일까지 55개 대체급식 공급업체의 위생점검을 마치기로 했다. 환경부, 수자원공사, 환경공단의 수질전문가 23명으로 구성된 ‘수돗물 안심지원단’은 매일 민원현장에서 분석한 수질과 관련 대책을 공개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이번 수돗물 사태의 진원지인 공촌정수장 청소를 완료하고, 관내 8개 배수지 청소를 시행하고 있다. 수돗물 사태가 정상화되는 대로 주민 피해보상을 위해 민관합동정상화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 인천 서구지역에서 시작된 붉은 수돗물 사태는 물 공급 관로를 바꾸는(수계전환) 과정에서 인천시가 사전·사후 매뉴얼을 모두 어겼기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를 입은 서구지역 주민들은 지난 20일 전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을 인천지방검찰청에 고발·고소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