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생방송 중 급체 /사진=MBN

김주하 생방송 중 급체 /사진=MBN

김주하 MBN 앵커가 복통으로 뉴스 생방송을 마치지 못한 심경을 전했다.

20일 김주하 앵커는 OSEN과의 인터뷰에서 "방송 22년만에 무슨 민폐인가"라며 토로했다.

그는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다"라면서 "상상도 못한 일"이라고 이 매체에 전했다.

김주하는 오늘(20일)은 정상적으로 뉴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19일 방송된 MBN '뉴스8'에서 뉴스를 진행하던 김주하 앵커는 갑자기 식은땀을 흘리며 힘겨워 하는 모습을 보였다.

10대 원룸 집단폭행사건 화면이 나간 뒤 앵커는 한성원 기자로 교체됐다.

'뉴스8' 방송이 끝날 쯤 한성원 기자는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뉴스를 제가 이어받았다"면서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언급했다.

MBN 측도 "김 앵커가 급체하는 바람에 뉴스 진행 중 자리를 떠야했다. 지금은 괜찮아진 상태며 건강에도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