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N

사진 = MBN

MBN ‘뉴스8’을 진행하던 김주하 앵커가 돌연 교체돼 시청자들의 걱정을 자아내고 있다.

19일 MBN ‘뉴스8’ 방송은 평소와 다름 없이 김주하 앵커의 진행으로 뉴스를 시작했다. 그러나 김주하 앵커는 뉴스 진행 후반부로 갈수록 힘들어 하는 얼굴을 보였다.

특히 그는 땀을 흘려 머리가 흥건히 젖는가 하면, 흘리는 땀이 조명에 그대로 반사돼 비쳐질 정도여서 시청자들의 걱정이 쏟아졌다.

이 가운데 10대 원룸 집단폭행 사건에 대한 리포트 화면 후 갑자기 앵커가 교체됐다.

‘뉴스8’은 김주하 앵커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진행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그러나 이날 MBN은 김주하 아나운서가 갑자기 다른 아나운서로 교체됐음에도 시청자에게 어떠한 설명없이 뉴스를 진행 시켰다.

이를 접한 시청자들은 "갑자기 김주하 아나운서 어디로 가신거죠?" “김주하 아나운서 어디 아프신가봐요” “땀 엄청 흘리던 모습이 안타까웠습니다" “김주하 아나운서 건강 조심하세요. 걱정되네요" “응원합니다”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