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업 현실화 땐 학교급식·돌봄교실 운영 차질
학교비정규직-교육당국 쟁의조정 결렬…내달 3~5일 총파업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과 교육당국 간 쟁의조정이 접점을 찾지 못하고 끝났다.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에 따르면 중앙노동위원회는 19일 연대회의와 교육부·17개 교육청 간 3차 쟁의조정 회의를 종료하고 '조정중지'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이미 조합원 투표를 통해 총파업을 결의한 연대회의는 '쟁의권'도 확보하게 됐다.

급식종사자와 돌봄전담사 등 9만5천여명의 조합원을 둔 연대회의는 다음 달 3일부터 5일까지 총파업을 벌일 예정이다.

총파업이 실제 진행되면 학교급식과 돌봄교실운영 등에 차질이 불가피하다.

연대회의는 기본급을 인상해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임금을 '공무원 최하위 직급의 80% 수준'으로 높이고 처우개선을 위해 교육공무직법을 제정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연대회의 관계자는 "교육부와 교육청은 마지막 조정회의에서조차 임금교섭요구안에 답변을 거부하는 등 불성실한 태도로 교섭에 임했다"면서 "총파업 직전까지 임금교섭이 타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