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 감스트 성희롱 논란에 탈세 의혹
6000만원 세금 추징
현재 갚은 상태
감스트 /사진=한경DB

감스트 /사진=한경DB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BJ 감스트가 수천만원의 세금을 추징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이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조사국은 지난 4월부터 5월까지 감스트를 상대로 비정기 세무조사를 진행했다.

감스트는 소득 누락 등 이유로 약 6천여만 원에 달하는 세금을 추징받았다. 현재는 관련 세금을 전액 납부한 상태다.

사정기관 관계자는 매체를 통해 “소득 대비 세금을 고의적으로 축소 신고했거나 실수로 누락한 혐의가 있어 진행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감스트·외질혜·NS남순 성희롱 발언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감스트·외질혜·NS남순 성희롱 발언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감스트는 외질혜(본명 전지혜)·남순(본명 박현우)과 함께 합동 생방송을 진행하다 성희롱 발언 논란에 휩싸였다.

외질혜가 특정 여성 BJ를 언급하며 자위를 뜻하는 비속어가 섞인 질문을 던졌다. 감스트와 남순은 이에 '당연하지'를 외쳤다.

이어 남순 역시 감스트에게 "XXX(또 다른 여성 BJ)를 보고 XXX를 친 적 있지?"라고 묻자 감스트도 "당연하지"라고 말했다. NS남순이 웃자 감스트는 "세 번 했다"고 강조했다.

감스트는 "죄송하다. 멘탈이 터졌다"고 사과했지만 해당 영상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퍼지며 비판 받고 있다.
[종합] 성희롱 논란에 탈세까지?…감스트, 6000만원 세금 추징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