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질혜·감스트·NS남순, 성희롱 발언 논란
"여성 BJ 보며 3번 했다"
외질혜·감스트, 성희롱 발언 사과
NS남순, 감스트, 외질혜 /사진=방송화면 캡처

NS남순, 감스트, 외질혜 /사진=방송화면 캡처

BJ 외질혜, 감스트, NS남순이 특정 여성BJ를 거론하며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오전 외질혜, 감스트, NS남순은 합동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세 사람은 모든 질문에 '당연하지'라고 답하는 게임을 진행했다. 이 게임은 '당연하지'라고 답하지 않으면 벌칙을 받는다.

게임 도중 외질혜는 NS남순에게 특정 여성 BJ의 이름을 거론하며 "XXX 방송을 보며 자위를 한 적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NS남순은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이어 NS남순 역시 감스트에게 같은 질문을 했고, 감스트도 "당연하지"라고 말했다. 그리고 감스트는 "세 번했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감스트, 외질혜 /사진=한경DB, 외질혜 인스타그램

감스트, 외질혜 /사진=한경DB, 외질혜 인스타그램

이에 시청자들은 세 사람의 대화가 해당 여성 BJ를 향한 성희롱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사적인 발언이라고 할지라도 방송을 통해 공개적으로 하기에는 부적절했다는 비난이 일었다.

그러자 감스트는 "멘탈이 터졌다. 시청자들께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외질혜도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 언급한 여성 BJ들의 연락처를 받아놨고 사과할 예정이다"고 해명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