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경기도일자리재단, 부천시와 공동으로 오는 19일 부천 춘의역사 내에서 중장년 취업기회 제공과 중소기업의 인력채용을 위한 ‘2019년 중장년 일자리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발표했다.

박람회에서는 경기콘텐츠진흥원, ㈜세리화장품, 소신여객자동차(주), LK코리아(쿠팡맨), ㈜에이치디에스자산관리, 진성에프엠 등 30개 업체가 현장에 참여해 116명의 인력을 채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박람회의 ‘인생이모작지원관’에서는 중장년의 재취업, 창업역량진단, 귀농・귀촌 컨설팅 등 전직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직업체험관’에서는 실버유치원 교사 및 창업, 여행플래너, 실버인지놀이지도사, VR체험 등 제2의 인생설계를 돕기 위한 다양한 코너가 마련된다.

직업상담사가 직업상담 컨설팅도 지원해 본인에게 적합한 직종을 찾고 알선 받을 수 있도록 상담한다. 직업심리검사, 건강상담, 면접이미지메이킹, 이력서 사진촬영 등 부대행사를 마련해 실용적이고 풍성한 일자리 박람회가 진행될 수 있도록 구성했다.

구인 구직의 폭을 넓히기 위해 이날 현장에 참여하지 못한 20개 업체는 재단이 마련한 별도 부스에서 이력서를 접수 받아 서류전형을 진행할 예정이다.

문진영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경기도의 중장년 인구는 2017년 기준 21.7%를 차지하고 있고 2025년에는 전체 인구의 23.8%를 차지할 것으로 추계된다”며 “재단은 앞으로도 경기도 내 중장년들에게 생애설계, 재취업 및 창업, 사회참여 기회 등 고용지원서비스를 제공해 중장년층의 고용안정 및 취업촉진을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중장년 일자리박람회 진행 내용과 참여업체에 대한 정보는 일자리플랫폼 잡아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