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52% '공중화장실'·남성 65% '숙박업소' 가장 불안한 장소 꼽아
불법촬영 대책으로 71% "처벌 강화"…박원순 "불법촬영 걱정 없게 할 것"
서울시민 3명 중 2명 "몰카 불안"…숙박·목욕업소 점검 확대

서울 시민 3명 중 2명은 이른바 '몰카'(몰래카메라)를 이용한 불법 촬영에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불안감이 높은 장소로는 모텔 등 숙박업소를 꼽았다.

서울시는 숙박·목욕업소 등으로 몰카 점검을 확대할 계획이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와 나무여성인권상담소가 지난달 23∼29일 만 19∼59세 서울 시민 1천50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69%인 1천31명이 불법 촬영으로 일상생활에서 불안감을 느낀다고 답했다.

여성의 80%, 남성의 57%가 불안하다고 응답했다.

불법촬영에 대한 불안감이 높은 장소는 숙박업소(43%), 공중화장실(36%), 수영장이나 목욕탕(9%) 순이었다.
서울시민 3명 중 2명 "몰카 불안"…숙박·목욕업소 점검 확대

숙박업소에 대한 불안감은 남성이 65%로 여성(28%)보다 갑절 이상 높았다.

반면 여성은 공중화장실에 대한 불안감이 5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여성보다 남성이 모텔 등을 이용하는 비율이 높은 데다 몰카 동영상을 여성보다 많이 접했을 가능성이 커 불안감이 더 높은 것으로 서울시는 추정했다.

응답자들은 불법촬영 범죄가 증가하는 주된 이유(이하 복수 응답)로 '처벌 부족'(67%)과 '범죄라는 인식 부족'(62%)을 꼽았다.

대책 역시 '처벌 강화'(71%)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서울시는 불법 촬영 근절을 위해 6개 민간·공공단체와 업무 협약을 맺고 '불법촬영 걱정없는 안심서울' 4대 대책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우선 하반기부터 불법촬영 카메라 점검을 서울 시내 전 공중위생 영업장으로 확대한다.

그동안은 공중화장실과 민간이 요청한 건물만 업주의 허락을 받아 점검이 가능했다.

그러나 지난 12일 개정된 공중위생관리법이 시행되면서 지방자치단체가 숙박·목욕업소, 이·미용실까지 직접 점검할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시내 숙박업소 객실 약 11만개와 목욕업소를 대상으로 자치구와 현장 합동점검 및 업주 자율점검을 병행한다.

무인텔, 시설이 낙후된 숙박업소, 유흥업소 주변 모텔촌이 집중 점검 대상이다.

공중위생업소를 운영하는 영업자가 몰카를 설치했을 경우 시·도지사가 6개월 이내 영업정지, 업소 폐쇄 등을 명할 수 있다.

서울시는 마트, 백화점, 상영관 등 민간 다중이용시설 업주에게는 몰카 점검 기기를 대여해주고 사용법을 교육한다.

불법촬영 상시 점검을 알리는 스티커도 업소에 부착한다.
서울시민 3명 중 2명 "몰카 불안"…숙박·목욕업소 점검 확대

아울러 업주나 시민을 '명예안심보안관'으로 위촉해 정기 점검을 하도록 하고, 불법촬영 예방 캠페인을 벌인다.

시는 우선 500명을 위촉해 확대해 갈 계획이다.

불법촬영 근절 협약에는 대한숙박업중앙회, 한국목욕업중앙회, 한국체인스토어협회, 한국백화점협회, 한국상영관협회 등이 참여한다.

이날 오후 5시 시청 다목적홀에서는 박원순 시장,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불법촬영 걱정없는 안심서울' 선포식이 열린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숙박업소를 재현한 무대에서 점검 기기로 몰카를 직접 찾아내는 시연을 한다.

박원순 시장은 "숙박업소, 공중화장실과 같이 시민의 불안감이 큰 장소부터 불법촬영 걱정 없는 안심 지역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