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대학교 산학협력단과 경기도 따복공동체지원센터, 사회적 경제활성화 '맞손'

이준성(사진 왼쪽) 경기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은 14일 권세진 경기도 따복공동체지원센터장과 함께 경기도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 경기대학교 제공




경기대학교 산학협력단경기도 따복공동체지원센터와 경기도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14일 발표했다. 협약은 두 기관이 상호 협조체계를 구축해 사회적경제를 활성화 하기 위해서다.

협약에 따라 두 기관은 우선 사회적경제기업을 대상으로 경기대학교 재학생이 참가하는 프로젝트 운영과 관련해 상호 협력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포괄적으로 대학의 지역사회에 대한 지원을 통해 도의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프로젝트를 수행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대학의 인프라를 활용 방안도 추진한다. 경기대학교의 학생들에게 사회적경제를 경험하고 지원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도 따복공동체지원센터에서는 도내 사회적기업을 대상으로 경기대학교 재학생에게 현장실습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등 앞으로 다양한 협업 사업을 전개하기로 합의했다.

이준성
경기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은 "협약으로 경기대학교의 교수자원과 다양한 교육 인프라, 18000여 학생들이 도의 사회적경제에 대한 관심과 사회적경제조직과의 협업을 이루는 계기가 되었다”며 "앞으로 두 기관의 상호협력으로 사회적경제 성장의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협약식에는 이준성 경기대학교 산학협력단장과 산학협력단 송민호.신기철
교수 등 경기대학 관계자와 권세진 경기도 따복공동체지원센터장, 이동희 따복공동체지원센터 실장 등이 참여했다. 수원=
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