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시는 오는 19일 성남산업단지관리공단 12층 대회의실에서 ‘청년 취업박람회’를 연다고 14일 발표했다. 박람회에서는 관내 40개 기업이 참여해 119명을 채용한다.

이번 박람회는 지역 청년들의 채용 면접과 취업을 유기적으로 연계하려고 중소기업이 몰려 있는 산단 현장에서 여는 첫 행사다.

구인 기업은 ㈜여의시스템, 엘케이테크넷㈜, 코오인사이트㈜, ㈜네오스마트, ㈜인베니아, 탑시스템㈜, ㈜디씨앤씨에이, ㈜유니마크, 오큐텍 ㈜에이치비티, ㈜바이오옵티스, CJ씨푸드, ㈜굿투베이크, 제니엘시스템 등이다.

소프트웨어 개발, 정보통신, 의료기기, 제조 바이오, 건설, 서비스 등 다양한 업종에서 일할 사람을 뽑는다. 일자리를 찾는 청년은 행사 당일 이력서를 가지고 기업 부스를 찾아오면 된다.

시 관계자는 "박람회장엔 500여 명의 구직자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며 "면접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AI(인공지능) 면접 부스장이 설치 운영되고, 입사지원서 컨설팅 등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상대원1동 행사장을 오가는 무료 셔틀버스도 운행한다. 야탑역 4번 출구 홈플러스 앞 공항버스 정류장에서 이날 오후 1시, 1시 30분, 2시, 2시 30분에 탈 수 있다.

한편 성남산업단지관리공단은 하이테크밸리에 입주한 3368개 업체와 4만2256명 근로자(2018년 7월 기준)의 생산 활동과 근로자 후생 복지 등을 관리·지원하는 법인체다. 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