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초보 소상공인을 돕는 멘토로 ‘찾아가는 우리동네 자영업 반장’ 20명을 선발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자영업 반장’은 초보 소상공인들을 찾아다니며 매출, 종업원 수 등 경영 현황과 요구 사항을 파악하고 공공 지원 정책을 안내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서울신용보증재단의 마케팅, 세무, 노무 전문가 100여 명을 연결해 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45~57세면 오는 27일까지 서울시50+포털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서류·면접 심사를 통해 20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자영업 반장은 다음달부터 10월까지 활동비로 월 52만5020원을 받는다.

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