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질환 치료 전력이 있는 운전자가 '경찰에 사찰을 당하고 있다'면서 승합차를 몰고 국회 계단으로 돌진하는 일이 벌어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14일 오전 11시4분께 박모(45)씨가 흰색 로디우스 승합차를 끌고 국회 경내에 진입해 본관 앞 계단에 부딪힌 뒤 멈춰섰다. 다행히 박씨를 포함해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현주건조물침입, 공용물건손상 등의 혐의로 현행범 체포된 박씨는 경찰 조사에서 "희귀병 치료제를 개발했는데 경찰이 빼앗으려고 나를 사찰하고 있다"며 "이런 사실을 알리려고 국회에 찾아갔다"고 말하는 등 횡설수설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작년 10월에도 같은 이유로 차를 몰고 국회 진입을 시도하다 정문 차단기를 부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사건 이후 박씨는 정신과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자세한 범행 동기와 정신병 치료 전력 등을 확인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