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의 질식사
남편 “아내가 죽였다” 고소
"고유정이 준 음료 마시고 졸음 쏟아져"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혐의 피소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사진=연합뉴스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사진=연합뉴스

전남편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고유정(36)이 재혼한 남편으로부터 의붓아들 살해 혐의로 고소당했다.

13일 오후 고유정의 현 남편인 A(37)씨는 제주지방검찰청에 고 씨가 친아들 B군(4)을 살해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취지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유정의 의붓아들 B군은 제주도의 친할머니 집에서 지내다 지난 2월28일 청주의 A 씨 집으로 왔다. 친부가 아들을 직접 양육하겠다는 취지였고, 고유정도 동의했다.

하지만 B군이 청주에 온 지 이틀 후 숨진 채 발견됐다. 이에 대해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잠을 자고 일어나보니 아들이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했고, 고유정은 "다른 방에서 자느라 어떻게 죽었는지 모르겠다"고 경찰에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B군이 질식사로 숨진 것으로 판단했다. B군에게서 외상이나 장기손상, 약물 및 독극물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다만 이후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아들이 사망한 당일 고유정이 준 음료를 마시고 졸음이 쏟아졌다"는 취지로 추가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고유정은 B군 장례식과 발인에도 참석치않아 현 남편과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를 수사하고 있는 충북 청주상당경찰서는 이달 초 고유정이 살았던 자택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휴대전화, 컴퓨터 등을 확보해 디지털 포렌식을 하는 등 분석하고 있다. 하지만 사건이 일어난지 이미 오랜 시간이 지난 후라 유력한 증거확보가 가능할지는 의문이다. 경찰은 SNS 대화, 병원 처방 내용 등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자신의 아들도 제주 외갓집에 맡겨둔 고유정이 의붓아들을 키우겠다고 한 것이 의심스럽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은 질식사, 타살 의혹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