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주관 사회장 추모식, 현충원 내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의 안장식 예정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 예배가 열렸다.(사진=연합뉴스)

14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창천교회에서 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이희호 여사의 장례 예배가 열렸다.(사진=연합뉴스)

고(故) 김대중(DJ) 전 대통령 부인 고 이희호 여사의 장례예배가 14일 오전 7시 30분 신촌 창천교회에서 침통하면서도 뜨거운 분위기 속에 거행됐다.

김 전 대통령의 차남 홍업 씨의 아들인 종대 씨가 이 여사의 영정 사진을 들었고 그 뒤로 홍업 씨와 3남 홍걸 씨 등 유족이 따랐다.

감리교 신자였던 이 여사는 동교동으로 이사한 1960년대 초부터 창천교회에 다니며 장로를 지냈고 생전에 "창천교회에서 장례식을 열어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위원석 맨 앞줄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민주평화당 권노갑 고문, 장상 전 국무총리서리 등 공동 장례위원장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평화당 박지원 의원 등이 자리했다.

예배는 참석자들이 차례로 이 여사 영전에 헌화하는 것을 끝으로 70여분 만에 마무리됐다.

김성재 장례집행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특별히 애도의 마음을 보내고 장례절차를 잘 마칠 수 있도록 해준 문재인 대통령께 감사드린다"며 "조의문과 조화를 보내준 북조선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밝혔다.

이후 운구 행렬은 이 여사가 1963년 김 전 대통령과 신혼살림을 차린 후 별세할 때까지 살았던 동교동 사저로 향해 노제를 지냈다.

이 여사 운구차를 사저 앞 골목에 세운 유족들은 영정 사진을 모시고 고인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있는 사저와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실내를 천천히 걸으며 말없이 작별의 시간을 가졌다.

영정 사진을 든 이 여사의 손자 종대 씨는 '김대중', '이희호'라고 나란히 걸린 사저 문패 앞에서 짧게 고개를 숙이기도 했다.

출근길 시민과 이웃이 발길을 멈추고 이 여사의 마지막 가는 길을 배웅했으며 노제를 마친 유족들이 동교동을 떠날 때는 최현석 마포경찰서장과 사저를 경호하던 시설경호중대가 일제히 거수경례했다.

장례예식은 서울 동작구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의 정부 주관 사회장 추모식, 현충원 내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의 안장식으로 이어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