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오후 서울 시청광장에서 ‘2019 아세안 위크’ 개막식이 열렸다. 행사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사진 가운데), 씽텅 랍피셋판 주한 태국대사(사진 오른쪽),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2019 아세안위크'는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축하하고, 오는 11월 25~26일에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 개최를 기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김명상 기자 ter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