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치욕 견딜 수 없어
조사과정서 진실 밝혀질 것"

동생 양민석 대표이사도 사퇴
양현석 "YG 모든 직책서 사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사진)가 14일 사내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다.

양 프로듀서는 이날 YG홈페이지에 게재한 입장문에서 “오늘부로 YG의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으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23년간 인생 절반을 YG를 키우는 데 바쳐왔다. 최고의 음악과 최고의 아티스트를 지원하는 게 나에게 가장 큰 행복이었고 내가 팬들과 사회에 드릴 수 있는 유일한 능력이라 생각했다”며 “하지만 YG와 소속 연예인, 팬들에게 나로 인한 피해가 가는 상황은 없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심경을 전했다. 양 프로듀서는 “현재 YG에는 나보다 능력 있고 감각 있는 많은 전문가가 함께하고 있다. 내가 물러나는 것이 그들의 능력을 더 발휘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루빨리 YG가 안정될 수 있는 것이 내가 진심으로 바라는 희망사항”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현재 언론 보도와 구설의 사실관계는 향후 조사 과정을 통해 모든 진실이 반드시 밝혀질 것이라 믿는다”고 마무리했다.

양 프로듀서는 YG 소속 그룹 아이콘의 전 멤버 비아이(본명 김한빈·23)의 마약 관련 의혹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비아이의 마약 의혹은 물론 YG 외압과 경찰 유착 여부를 엄정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필요 시 양 프로듀서에 대한 조사 가능성도 열어놨다.

양 프로듀서에 이어 동생 양민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도 사임했다. 양 대표는 이날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숙고 후에 오랫동안 유지해온 YG엔터테인먼트 대표직을 사임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양현석 총괄님이 모든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한 결정이 오해 없이 전달되기 위해서는 제 입장 정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사임 배경을 설명했다.

유재혁 대중문화전문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