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 공공기관 유치, 대구경북디자인센터 운영 등
이선희 경북도의원, 경북도 소극적 행정 질책

이선희 경상북도의회 의원(비례자유한국당)이 대구경북 공동출자 기관에 대한 경북도의 소홀한 대응과 혁신도시 기업유치 부진 등 경북도의 소극적 행정 태도를 질타했다.

이 의원은 14일 제309회 제1차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경북의 공공기관 유치를 위한 전담부서 신설, 경북디자인경쟁력 강화, 청도군의 상수도관 교체와 올바른 도시숲 조성방안에 대해 질문하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은 “전국 10개 혁신도시에 2019년 3월까지 민간기업 828개가 이전했지만, 김천혁신도시는 26개만 이전하는 데 그쳤다”며 "경북의 기업유치실적 저조와 원자력해체연구소 등 연이은 국책사업 유치 실패를 지적했다. 또 전문성을 가진 전담부서 신설과 적극행정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경북이 도비 30억 원을 출자한 대구경북디자인센터를 제대로 활용하고 있지 않다”며 대구시가 2016년에서 2018년까지 3년간 약 15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디자인산업을 육성한 반면, 경북은 약 8억원에 단 4건의 사업만 추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출자비중이 적은 기관을 경북이 제대로 관리하지 않고 있어 도민의 세금이 낭비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 의원은 "낮은 유수율과 높은 누수율로 지방재정이 새고 있다"며 2017년 청도군의 누수율이 41%로 전국 평균 10.5%의 약 4배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로 인해 청도군이 매년 10억 원이 넘는 재정손실을 입고, 군민의 건강권도 위협받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경상북도의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열섬현상과 미세먼지 감소를 위한 도시숲 조성사업이 지역의 식생과 나무의 생태를 고려하지 않아 제대로 성과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이 계획단계부터 참여해 지역 문화와 역사가 함께 하는 관광자원이 되도록 경북의 행·재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어려운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한 시기임에도 경북은 소극적 자세로 도민에게 실망감을 안겨주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