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28,950 -1.86%) 모든 직책서 사퇴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