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건축가 24명 위촉
경상남도는 공공건축물 디자인을 개선하기 위해 ‘공공건축가 제도’를 도입해 운영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도는 공공건축가 24명을 위촉하고 본격 지원에 나섰다. 이 제도는 건축 전문가가 공공건축물이나 정비사업 기획·설계를 자문하는 것으로 도시경관과 어울리는 건축문화를 이끌기 위해 도입했다.

경남도 공공건축가는 지역별로 경남 14명, 서울 등 타지역 10명으로 구성했다. 직업별로는 건축사가 18명으로 가장 많고 대학교수도 6명이 포함됐다. 30~40대 젊은 여성 건축가도 위촉해 신진 여성건축가 발굴과 육성 환경을 마련했다.

앞으로 위촉된 공공건축가들은 개별 공공건축사업의 기획, 설계, 시공 및 유지관리 단계에 이르는 사업 전 과정에 민간전문가로 참여해 공공건축물의 품질과 품격을 높이고 도시 환경을 개선해 경쟁력과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역할을 한다.

도는 상반기 발주하는 공공건축물에 대해 시범실시한 후 전 시·군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범사업 대상은 창원시 대원동 한국산업단지공단 내 ‘사회적 경제 혁신타운’, 진주시 충무공동 경남혁신도시 ‘경남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와 ‘경남혁신도시 복합문화도서관’ 등이다. 도는 또 국토교통부에서 공모한 ‘총괄·공공 건축가제도 지원사업’에도 최종 선정돼 제도 시행에 필요한 연간 운영비 9000만원을 3년간 지원받게 됐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