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자동차 부품을 국산으로 속여 국내외에서 대량 유통한 일당이 적발됐다.

관세청 대구본부세관은 중국산 자동차 부품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유통한 A사 등 세 개 업체를 대외무역법 및 관세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13일 발표했다.

A사 등은 2014년 7월부터 최근까지 325억원어치에 달하는 중국산 자동차 부품 626만 개를 수입해 원산지를 국산으로 위조한 뒤 유통한 혐의다. 이들은 원산지 표시 없이 수입된 중국산 부품에 ‘한국산(made in Korea)’ 표시를 새겨넣어 유통시켰다.

국산으로 뒤바뀐 중국산 부품은 서울 장안동 등 국내 자동차 부품 시장과 중동 동남아시아 남미 등지에 역수출됐다. A사 등은 이런 가짜 부품을 국산 정품보다 30~50% 저렴한 가격에 팔아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원산지를 위조한 자동차 부품은 탑승자 안전과 직결되는 조향장치와 현가장치 등이다. 조향장치는 자동차 바퀴가 굴러가는 방향을 조정하는 부품이다. 현가장치는 자동차 바퀴와 차체를 연결하는 것으로, 노면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한다. 관세청이 민간 연구소에 의뢰해 품질을 실험한 결과 일부 부품이 국내 완성차업체가 요구하는 납품 기준에 미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