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오는 11월까지 총 5개 과정으로 구성된 ‘2019년 소상공인 경영개선교육’을 운영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는 기존 창업자 및 예비창업자, 업종전환예정자 등을 대상으로 실습교육을 실시해 급변하는 소비환경과 대규모 점포 및 프랜차이즈와의 경쟁에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키우기 위해 마련됐다.

경과원은 이를 위해 각 분야별 전문강사를 초빙해 경영 노하우를 전수하고 전문 기술향상을 위한 업종별 실습위주의 전문교육을 실시한다.

교육은 ▲온라인 마케팅 과정 ▲카페 창업자 과정 ▲플로리스트 과정 ▲제품 및 선물 포장 과정 ▲디저트 창업 과정 등 5개 과정을 각 2회씩 운영한다. 교육은 오는 17일 카페 창업자 과정을 시작으로 11월까지 진행한다.

각 과정은 기본적인 이론 설명과 함께 실습 위주로 진행되며, 과정별 5일씩 총 30시간에 걸쳐 교육이 이뤄진다. 교육 수강비는 무료이며, 실습 재료비만 개인 부담하면 된다.

참여 신청자격은 도내 소상공인(업종전환 예정자), 소상공인 가족종사자, 예비창업자 등이다. 과정별로 30명을 선착순 모집한다.
다만 신청자 중 소상공인, 가족종사자, 예비창업자 순으로 우선순위를 둬 선정할 계획이다.

교육신청은 ‘경기도소상공인 희망드림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접수 후 관련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