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노․사, 협력업체와 지역경제 위한 2차 잠정합의안 환영
힘겹게 마련한 잠정합의안이 반드시 통과될 수 있도록 노조원들의 적극 지지 요청
경영난에 직면한 협력업체와 생활고 겪는 직원들의 어려움 살펴주길
부산상의 "르노삼성차 노조,임단협 최종타결 촉구 호소"

부산상공회의소(회장 허용도)는 13일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간의 임금단체협약 협상 최종타결을 촉구하는 부산상공계 긴급 호소문을 발표했다.

부산상공회의소는 호소문에서 르노삼성차의 발전과 지역 협력업체의 경영안정을 위해 대승적인 차원에서 2차 잠정합의안을 마련한 부분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동시에 14일 진행될 노조 찬반투표에서 반드시 잠정합의안이 통과돼 임단협이 최종 타결에 이를 수 있도록 노조원들의 적극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상의는 르노삼성차 임단협 협상 자체는 정상적인 노․사 활동이지만 지역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이기 때문에 지역사회의 관심이 집중돼 있다며 노조원들이 이번 잠정합의안에 100% 만족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현재 르노삼성차에게 필요한 내수시장의 신뢰회복과 신규수출 물량 확보를 위해 반드시 최종타결에 이르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르노삼성차의 또 다른 가족인 지역 협력업체들이 심각한 경영난에 직면함에 따라 해당 직원들도 생활고를 크게 겪고 있는 만큼 더 이상 임단협 사태가 장기화되지 않도록 각별히 신경 써 줄 것을 요청했다.이번 임단협 사태로 르노삼성차 노․사가 내홍을 겪었지만, 결과적으로는 노․사상생선언문 채택을 통해 회사의 발전적 미래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소중한 성과도 얻은 만큼 최근 조직개편과 더불어 이번 사태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고 글로벌 일류 완성차 업체로 발돋움 해 줄 것을 주문했다.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은 “르노삼성차의 혼란이 비교적 오랜기간 지속되었지만, 결과적으로 파국으로 치닫지 않고 노․사상생선언을 포함한 새로운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노사가 더욱 합심하면 르노삼성차가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할 수 있는 만큼 이번 잠정합의안은 반드시 통과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