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부터 16일까지 무안양파, 곡성멜론 등 농수산물 700여 품목 판매
롯데아울렛 광주 수완점서 '전라남도 직거래 장터' 개최


롯데백화점은 지역 농·수산물 판로 확대를 위해 전라남도와 함께 '남도 직거래 장터' 행사(사진)을 연다고 13일 밝혔다.
16일까지 나흘간 롯데아울렛 광주 수완점 1층 야외광장에서 진행되는 행사에서는 전라남도 20여 개 자치단체장의 추천 상품을 선보인다.
무안 양파, 곡성 멜론, 완도 전복, 영광 굴비 등 지역 대표 농·수산물 700여 품목을 시중가에 비해 최대 50% 할인해 판매한다.

특히 농산물 소비 위축으로 판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무안 양파는 1.5㎏에 2000원, 해남 배추는 포기당 600원, 고흥 마늘은 반접당 1만원에 판매하기로 했다.

행사장에서는 지역 인기 먹거리 코너도 운영한다.

곡성 장미축제 인기 음식인 토란파이와 완도 전복만두, 진도 찐빵 등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정윤성 롯데백화점 호남충청지역장은 "농·수산물의 수입량 확대로 지역 농산물의 경쟁력이 약화되고 있어 판로 확대 행사를 기획했다"며 "행사장 조성과 판매부스 설치 등 지역 생산자들의 판매 활동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임동률 기자 exi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