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호부두는 시민의 재산입니다!”
박재호 “부두 일원, 주민편익과 지역발전 공간 변모 필요”

부산 원도심 해안에서 마지막 남은 천혜의 자연경관이라 평가받는 용호부두 일원 개발방향을 정하기 위한 주민정책토론회가 열린다.

박재호 의원이 주최하는 ‘용호부두 일원 재개발, 어떻게 할 것인가?’ 주민 정책토론회가 오후4시 남구 용호종합사회복지관 2층 강당에서 개최된다.

박 의원은 “용호부두는 돌려받아야 할 시민의 공동자산”이라며 “이번 토론회를 통해 수렴한 주민의견을 충분히 반영하여 주민들의 편익과 지역경제 발전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해나갈 것”이라고 토론회 개최 이유를 밝혔다.

2012년 4월 ‘제1차 항만재개발 기본계획’에 용호부두 재개발이 반영됐다,하지만 지난 2월 28일 용호부두를 출항한 러시아화물선의 광안대교 충돌사고를 계기로 용호부두의 시민환원 논의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용호부두 관계기관인 부산지방해양수산청(해양수산부), 부산광역시, 부산남구청, 부산항만공사, 부산도시공사는 4월부터 2차례 협의를 통해 ‘용호부두 일원 종합개발 기본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기본업무협약의 주요 골자는 부산시와 부산도시공사가 종합계획을 수립하여 부산시, 부산항만공사가 공동으로 사업계획을 제안하는 것이다.용호부두 일원 종합개발은 단순히 용호부두 기능 정지와 친수공간을 마련하는 것이 아닌, 섶자리, 하수종말처리시설 예정지, 용호만 매립부두 등 부두 일원을 종합적으로 개발하는 방식이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용호부두 재개발 전 개방부지 관리 주체가 된 부산 남구청이 수변공원 조성, 캠핑장 조성, 스포츠·놀이시설 설치 등의 활용방안을 제시해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제2광안대교 충돌사고를 막기 위해 지난 3월과 5월 2차례에 걸쳐 ‘선박의 입항 및 출항 등에 관한 법률’, ‘해사안전법’, ‘선박직원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